커뮤니티 > 경매소식
작성자 부자뱅크 등록일 2012.11.27 (04:02:32)
제목 (MB정부 임대차 결산) MB정부 5년, 전국 전셋값 37% 폭등
<2008년 ~ 2012년 MB 정부 결산> - 전세시장

▶ 임차 시장에 머무르는 대기수요 늘어
▶ 2011년 상반기, 전세 상승률 고점 기록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힘 쏟았던 이명박 정부의 임기 말이 다가왔다. 집권 기간 동안 "전세난민" , "렌트푸어" 등 신조어가 만들어진 MB정부의 부동산 전세 시장을 부동산정보업체 (주)부동산써브(www.serve.co.kr)가 출범 이후 현재까지 살펴봤다.

- 전셋값 급등으로 세입자 주거불안 ↑

지난 2008년 2월 이명박 정부 출범 후 현재까지 전세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 32.16%, 경기 33.01%, 신도시 26.61%, 인천 24.94% 등 수도권은 24%~33% 상승했고, 지방은 5대 광역시 46.32%, 기타 시·도 51.28%로 전국 곳곳에서 전셋값이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범 후 주택시장의 전반적인 침체로 인해 예비 주택 수요층의 매수 지연과 ‘반값 아파트’를 표방한 보금자리주택 공급 등으로 전․월세 시장에 머무르는 대기수요가 늘었다. 이로 인해 수도권에서는 전세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며 세입자의 주거불안이 커졌다.

지방 전세시장은 세종시, 평창 올림픽 개발 유치, 혁신도시 조성 등으로 기대감이 높아진 매매시장이 강세를 보이자 전셋값도 덩달아 급등했다.

- 2011년 상반기, 전셋값 상승률 최고치 기록

MB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 말 미국발 금융위기 여파와 강남권을 중심으로 2만여 가구가 넘는 입주물량에 따른 ‘역전세난’ 현상으로 일시적인 전셋값 하락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2009년 하반기 이후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확산. 매매 보다는 전세 선호 현상이 뚜렷해짐에 따라 전셋값이 꾸준히 올라 2011년 상반기 상승률 고점을 찍었다.

이후 점차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이미 너무 올라버린 전셋값에 세입자들의 고충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지방 전세 시장은 2009년 상반기 상승세가 주춤한 것을 제외하곤 2011년까지 꾸준히 올랐다. 지역별 개발호재 등에 힘입어 매매 시장 활황에 따른 주택 품귀가 전셋값 급등으로 이어져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2011년 상반기에 상승률 고점을 기록한 뒤, 상승세가 점차 누그러지는 모습이다.

- 서울 임차 시장, 수요 > 공급

서울 전세시장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하철9호선이 개통된 강서구가 42.6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광진구(39.66%), 중랑구(35.97%), 마포구(35.74%), 영등포구(35.18%) 순으로 강남권보다는 비강남권 전세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도심에 위치한 마포구 및 영등포구는 직장인과 신혼부부 수요가 꾸준해 전셋값이 오름세를 보였다.

- 전셋값 저렴한 지역, 시세 올라 상향 평준화

경기는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저렴했던 화성, 여주, 남양주시 등과 강동구의 대규모 재건축 이주수요가 인근 하남시로 분산되면서 전셋값 상승을 이끌었다.

화성시가 74.07%로 상승폭이 가장 컸고 하남시(51.24%), 오산시(47.90%), 여주군(46.64%), 남양주시(45.87%) 등이 올랐다.

- 지방 , 지역 개발호재 몰려 전세시장 ‘활황’

지방 전세시장은 매매와 마찬가지로 혁신도시가 위치한 전북이 63.71%로 가장 큰 폭으로 올랐고, 여수엑스포가 개최됐던 전남(63.61%), 부산~김해 간 경전철 ․ 거가대교 개통 등 교통호재가 있는 경남(59.25%), 부산(58.61%) 이 뒤를 이었다.

MB정부 도시형생활주택 10채 중 8채 \"원룸만 잔뜩\"
박근혜 - 집 걱정없는 세상 종합대책